++++고객을 찾아가는 서비스 "올(ALL)라바테크"++++++++
 
 
Home > 게시판 > 공지사항
   
 

total : 15, page : 1 / 1, connect : 0 가입 로그인
주말에 시한편^^**2006/01/07
rub11

        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






      빈 가지



      잎진 자리에 나뭇잎 있던 흔적조차 없다

      두고 떠나온 자리에 이젠 내 삶의 흔적

      흘린 땀방울 하나 자취조차 없다

      누구도 서로에게 확실한 내일에 대해

      말해줄 수 없는 시대

      돌아보면 너무도 많은 이가

      벌판이 되어 쓰러져 있는 저녁

      얼음을 만진 듯한 냉기만이 얼굴을 쓸고 가는데

      우리 생의 푸르던 날은 다시 오는 걸까

      누구도 선뜻 대답하지 못하는 긴 겨울

      잡목덤불 헤쳐 새 길을 내야 하는 이 늦은 시각에

      다시 등을 기대고 바라보는 나무의 빈 가지

      그러나 새 순 새 가지는 잎 진 자리에서

      다시 솟는 것임을 믿을 수 밖에 없는

      그렇게 나무들이 견디며 살아왔듯

      그때까지 다시 기다릴 수 밖에 없는



      - 도종환 -



      mms://211.176.63.195/media01/164/164262.asf width=70 height=25 volume="0" loop="-1" autostart="true">

      음악 / Eclipse - Steve Raiman

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


덧글 개
이전글

  차한잔 의여유

rub11  
다음글

  잠시 쉬어가는 시간ㅡㅡ (내인생의 소중한 시간들,,,)

rub11  

Copyright 1999-2018 Zeroboard / skin by green